21

벨파스트

전쟁 속 금지된 문이 열렸다

벨파스트는 북 아일랜드의 수도로 타이타닉호가 만들어졌던 곳이에요.천주교였던 북아일랜드에 영국이 강제로 성공회를 들이면서 약 30년 간 전쟁으로 인해 사람들이 발길이 닿지 않았던 곳이지만지금은 가장 안전한 도시로서 거리 곳곳에서 그들의 아픈 역사를 느낄 수 있고, 북아일랜드인들의 자부심 또한 느낄 수 있죠.하지만 정보가 많지 않기 때문에 여행자들에게 벨파스트는 아직 미지의 세계랍니다.여러분도 벨파스트의 매력에 허우적 거려 보시겠어요?

위치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