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셰프샤우엔

동화 속 푸른 물감을 칠한듯

셰프샤우엔은 '모로코의 산토리니'라고 불리는 도시입니다. 온통 푸르른 벽으로 이루어져 아름다움을 풍기기 때문이죠. 그 명성만큼, '인생샷'을 남기려고 하는 여행자들이나 전문 사진 작가들도꼭 방문하려는 출사지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눈에 닿는 모든 것이 푸르른 곳, 셰프샤우엔을 놓치지 마세요!

위치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