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

람페두사

이탈리아 최남단에서 만끽하는 여유

바닷물이 아주 투명해서 바다 위 보트가 마치 배가 공중에 떠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나요?바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을 가진 람파두사에서 만날 수 있는 모습이랍니다이곳은 프란치스코 교황님이 교황으로 선출된 후, 가장 먼저 방문한 곳으로도 알려져 있죠이탈리아의 최남단에 있는 람파두사는 지중해에 떠 있는 작은 섬으로 여유를 즐기기에 좋은 곳입니다에메랄드빛 바다를 바라보고 앉아 따스하게 내리쬐는 햇살을 느끼는 모습을 상상해보세요투명한 바닷물이 마치 하늘에 떠있는 듯한 착각을 주는 시칠리아의 작은 섬, 람페두사입니다

위치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