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

유람선타고 여유롭게 즐기는 에매랄드빛 호수

푸르고 고요한 레만호수 끝에 펼쳐진 새하얀 알프스의 만년설과111낭만주의 음악가 브람스도 툰에 머물며 작품을 쓰기도 하고 자주 산책을 즐겼답니다~등산보다는 고풍스러운 성이 있는 호수가 보고싶다면? 인터라켄과 가까운 독특한 감성의 호반마을 툰으로 당일치기 어떠세요?

위치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