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3

류블랴나

사랑이 넘치는 슬로베니아의 중심

류블랴나는 ‘사랑’이라는 뜻을 가진 슬로베니아의 수도입니다.류블랴나를 상징하는 시인 프레세렌의 동상에는 이뤄지지 못한 슬픈 짝사랑의 사연이 있답니다.그는 율리야라는 여인을 열렬히 사랑했지만 사랑은 이루어지지 않았대요.프레세렌의 동상은 율리아의 모습이 새겨진 벽면 쪽을 바라보고 있답니다 .많은 이들이 사랑을 찾고 꿈꾼 사랑의 도시에 당신의 사랑 또한 담기기를.

위치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