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8

몽트뢰

호숫가에 울려퍼지는 한여름의 재즈페스티벌

111푸르고 고요한 레만호수 끝에 펼쳐진 새하얀 알프스의 만년설과푸르고 고요한 레만호수 끝에 펼쳐진 새하얀 알프스의 만년설과푸르고 고요한 레만호수 끝에 펼쳐진 새하얀 알프스의 만년설과바이런과 들라크루아를 매료시켰던 시옹성진정한 마음의 평화를 찾길 원한다면 몽트뢰로 가라던 퀸의보컬, 프레디머큐리그리고 50년 째 이어지고 있는 7월의 재즈 페스티벌까지,예술이 깃든 휴양 도시 몽트뢰로 떠나는 여유로운 산책, 어떠신가요?

위치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