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4

바트이슐

자연을 닮은 소박한 도시

온천이 있는 오스트리아의 작고 평화로운 마을 바트이슐! 잘츠부르크에서 할슈타트로 가는 여정에서 한번 쯤 들리게 되는 도시랍니다. 오스트리아 황제의 여름 피서지 이기도 했던 마을은 인적이 드물고 평화롭습니다.게다가 오스트리아의 대표적인 온천도시이기도 하답니다. 고즈넉한 분위기를 즐기며 마음도 몸도 쉬어가세요~

위치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