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7

체스케 부데요비체

버드와이저 맥주의 본고장

남부 보헤미아의 중심도시 체스케 부데요비체는 버드와이저 맥주의 고향입니다.미국인 아돌프 부쉬는 체스케 부데요비체의 보헤미안 수도원에서 맥주를 맛보았어요.깊고 풍부한 맥주 맛에 반한 그는 맥주 만드는 방법을 배워 미국으로 돌아가 ‘부드바이저’ 라는 맥주를 만들었답니다. 미국식 발음인 ‘버드와이저’ 라고 불리지만, 부드바이저는 체코인들의 깊은 맥주 노하우에서 탄생했답니다! 갓 태어난 부드바이저를 시음하러 체스케 부데요비체로 가요!

위치보기

맨 위로